강동구, 광진교 ‘빛의 다리’ 조성

다리 위 루미나리에 숲 펼쳐져
12월 31일까지 희망의 빛 수놓는다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0-11-26 10:36:23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걷기 좋은 다리 광진교를 루미나리에(경관조명) 조형물로 꾸며 ‘강동 빛의 다리’로 조성하고 연말까지 밤마다 희망의 빛을 밝힌다. 긴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분위기에 활력을 더하고, 코로나 블루를 겪는 주민들에게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강동구는 2017년 자치구간 연합축제인 광진교 페스티벌을 시작으로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광진교 차 없는 거리 문화행사를 열어 주민들에게 이색 즐거움을 선사해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취소했다.

대신, 구는 광진교를 루미나리에 숲이 펼쳐지는 야간 명소로 재탄생시켰다. LED 장미 3560송이, 빛 벚꽃나무 등 다양한 조형물을 설치해 시민들이 자유롭게 한강 다리를 걸으며 야간 조명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강동 빛의 다리는 12월 31일까지 오후 5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 또한 12월 매주 토요일마다 오후 5시~6시 버스킹도 진행될 예정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광진교 위 강동 빛의 다리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시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산책할 때에도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