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자연휴양림,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6-18 10:17:1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국립진도자연휴양림에 설치된 급속 전기차 충전기 모습 <제공=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국립자연휴양림 이용객이 전기자동차를 원활히 이용할 수 있도록 급속충전기 설치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전기차 충전기 설치사업은 2018년 유명산휴양림 시범사업(1기)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선제적인 적극행정으로 환경부(한국환경공단)에서 사업비를 지원하는 사업에 선정돼 국립자연휴양림 13개소(20기)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했다.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에서는 앞으로도 전국 국립자연휴양림내 1기 이상 설치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사업 신청과 적정 부지선정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한 전기차 충전기는 급속(약 30분∼1시간), 완속(약 6시간) 소요됨에 따라 충전시 휴양림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교육·문화 프로그램, 숲해설 체험, 산책 등의 시간을 활용하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 국립진도자연휴양림 전경 <제공=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소장은 “전기차 충전기 보급 확대로 친환경 휴양서비스와 국가정책인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하고 전기차 이용객의 충전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