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어업지도선 최초, LNG 복합 추진방식 3000톤 급 표준설계 추진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4-14 11:30:07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대형 관공선 분야 최초로 LNG(액화천연가스) 복합 추진 방식의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 2척을 새롭게 건조하기 위한 표준 설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친환경선박 개발 및 보급 활성화를 위해 2018년 12월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친환경선박법’)」을 제정해 2020년 1월부터 시행했으며, 같은 해 7월에는 ‘친환경선박 신시장 창출 사업’을 한국판 뉴딜사업 ‘그린뉴딜’로 선정하고 12월에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2021∼2030)」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국가어업지도선 분야 최초로 LNG 복합 추진 방식을 적용하기 위해 지난해 산・학・연과 검사기관 등 전문가의 기술자문을 통해 △어업지도선 지도・단속 활동 및 운항 적합성 △LNG 연료공급 기반 및 선박 안정성 △선박의 효율적 유지・보수 및 관리・운영 방안 등 친환경 선박으로의 전환 타당성과 도입 가능성을 충분히 검토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건조를 위한 표준 설계에 착수한다. 새로 건조될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은 국내・외 어선의 불법어업 지도・단속과 더불어 먼 바다에서 신속한 구조・구난을 지원한다는 임무 특성을 고려해, 기존 경유와 친환경 연료인 LNG를 동시에 운영할 수 있는 이중연료 엔진방식으로 설계해 건조할 예정이다. 일반적인 운항에서는 LNG 연료를 동력원으로 사용하고, 불법어업 단속 등을 위한 고속 운항 시에는 디젤엔진을 작동시키는 방식이다.

설계는 기본적으로 불법어업 지도・단속 시스템과 코로나19 등 전염병을 대비한 비대면 사건 조사실 등 기반시설을 반영하는 한편, 배타적경제수역(EEZ) 등 먼 거리에서 조업 중인 우리 어선의 안전 확보 등을 위한 헬기 이착륙 시설도 포함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내년 초까지 표준 설계를 마무리한 뒤 2022년부터 2024년까지 총 97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척의 3000톤 급 국가어업지도선을 건조할 계획이다.

친환경·다목적 국가어업지도선은 기존 경유 관공선보다 15% 이상 유류 절감효과가 있는 것은 물론, 미세먼지 및 황산화물질 배출도 25% 이상 감축돼 해양 대기환경 개선에 실질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친환경 관공선 건조 사업이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조선소의 경영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일환 해수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을 통해 국가어업지도선의 친환경선박 전환 정책을 착실히 이행해 나갈 계획이며, 이를 통해 더욱 깨끗한 해양 대기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신속한 불법어업 단속 및 구조 활동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