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개도국 원조가 관건

황원희 기자
eco@ecomedia.co.kr | 2021-06-15 15:37:09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최근 G7 정상회담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시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아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콘월에 모인 세계 지도자들은 오는 11월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 기후변화 회의를 앞두고 기후 조치를 강화하겠다는 약속을 했다.

 

▲사진 pixabay

또한 화석연료는 모든 G7 국가들이 2022년까지 자금조달을 완료하기로 합의했으며 미국, 영국, EU는 14년 만에 무탄소 전력망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G7 국가간에는 2030년까지 배출량을 50% 감소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으며 이는 지구온난화를 1.5도로 제한한다는 목표에 부합하고 있다.

 

한편 최근 국제에너지기구(IAEA) 순제로 보고서에 따르면 2050년까지 3억6천개의 전기차가 도로에 나와 하루 6백만 배럴의 석유 수요를 줄일 것으로 내다봤다. 화석연료 경로는 2050년에 1차 에너지의 85%에서 25%로 변화가 예상된다. 천연가스 수요는 2040년까지 40% 감소할 것이며, 영국의 급성장하는 해상풍력 부문과 같은 재생 에너지 부문은 이러한 공백을 메울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B3W(Build Back Better World) 구상이 개발도상국에 녹색, 가치 중심 투자를 시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알렸다. 아직 이같은 계획이 구체화되지는 않았지만 9월 유엔총회에서 이를 현실화시킨다면 향후 10~20년을 위한 수 조 달러의 녹색투자계획을 세울 수 있다.

 

특히 월드뱅크의 최근 연구에 의하면 기후 변화가 2030년까지 3천2백만 명에서 1억3천2백만 명의 사람들을 극빈층으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시사했으며 이에 따른 투자조치도 시급한 시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비단 개발도상국만의 문제는 아니다. 폭염, 홍수, 가뭄, 흉작 등의 이상기후가 도처에서 점점 더 흔해지고 있다. 이제 배출량을 급격히 감소시키지 않을 경우 금세기 세계 총생산의 10~23퍼센트의 손실을 예상되며 이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이나 대공황에 의해 야기된 것보다 더욱 큰 경제적 손실을 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글로벌 기후 위험과 기회는 이제 망설임의 여지가 없다. 사업을 의미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G7은 COP26으로 가는 중요한 단계인 유엔 총회에 의한 재정과 녹색 투자 계획을 전달해야 하는 시점인 것이다.

 

하지만 정작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그린뉴딜에 착수하고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G7 나라들이 정작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청정에너지보다 수송부문을 통해 화석연료에 30%를 더 투자한 것으로 나타나 모순을 보여주고 있다. 관계자는 G7과 유엔기후변화협약 Cop26에서 가능한 가장 강력한 결과를 얻기 위해 모든 외교력을 결집시키는 등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